공지사항
신뢰할 수 있는 협동조합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전기차 인기 ‘상승세’…전문대학가 “취업처 없어 답답”

작성자
shj806
작성일
2018-01-22 11:18
조회
61

보급률 1제주엔 전문대학 관련 과 全無

 

[한국대학신문 김의진 기자] 정부의 친환경 정책과 더불어 지방자치단체 역시 전기 자동차 보급을 위한 노력으로 전기 자동차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하지만 보급 대수에 비해 정비와 수리 인프라 부족으로 인력 배출에 불균형이 초래되고 있다. 전문적인 정비·수리 기술이 필요한 전기 자동차의 특성상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정부 정책의 지원으로 전기 자동차 보급 대수가 올해 들어 30만대를 넘어섰다. 최근 5년 간 전기 자동차를 포함한 친환경 자동차를 등록한 국민의 수도 3배 가량 증가했다. 국토교통부가 내놓은 자료를 보면 지난 8월 말 등록된 전기 자동차와 하이브리드차는 총 301642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275863대가 등록한 것을 비교했을 때 225779대가 늘어 297% 증가했다.

 

특히 전기 자동차의 보급 대수의 증가는 압도적이다. 국토부 자료에서 올해 전기 자동차 보급 대수는 18435대로 집계됐다. 2012년에 860대에 불과했던 것이 17575대가 늘어나 5년 사이에 2043%나 늘어난 놀라운 상승폭을 보였다. 정부는 전기 자동차 14000대에 대한 보조금 지급 계획을 발표하며, 내년에 2만대까지 늘린다는 방침이어서 증가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전기 자동차의 정비나 수리를 위한 인프라 확충은 전기차 판매 속도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현재 전기 자동차를 생산·판매하고 있는 국내 자동차 업체의 전기차 서비스센터는 전체 서비스센터의 10%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비전문적 정비로 인한 감전사 등의 위험을 안고 있는 전기 자동차의 특성상 전문 정비·수리 인력 확충의 필요성이 날로 증가하고 있지만, 산업계는 자본을 투입해 인프라를 확충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는 입장이다.

 

외국 전기차 정비 협력업체 관계자는 수리를 위해서 장비 도입이 필수적인데, 비용 부담은 어마어마한 반면 수요는 이를 뒷받침해주지 못한다어느 중소업체가 손해를 감수하면서까지 큰 돈을 들일 용기를 내겠느냐고 지적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하이브리드차와 전기 자동차에 대한 정비·수리 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전문대학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미래 산업 인력 양성을 위해 관련 학과를 신설하며 교육을 진행하고 있지만, 예상보다 인력 수요가 적기 때문이다.

 

전기차 전문 정비 인력을 위한 학과 교육을 진행하고 있는 한 대학 관계자는 학생들은 미래 비전을 고려해 전기 자동차 관련 학과로 진학해 오고 있다하지만 막상 졸업할 때가 되면 학생이 갈 곳이 없어, 이제까지 배워온 전문 지식을 활용하지 못하고 일반 자동차 업계로 취업하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전문대학은 보통 지역 경제와 산업 수요와 밀접한 연관을 맺고 있지만 전기 자동차 관련 분야는 예외인 상황이다.

 

전기 자동차의 시·도별 등록대수 통계를 보면 제주특별자치도가 7887대로 가장 많다. 이어 서울특별시 2894경기도 1522대구광역시 1360경상남도 848전라남도 734부산광역시 542경상북도 485광주광역시 396인천광역시 381강원도 332대전광역시 226충청남도 222울산광역시 212전라북도 198충청북도 140대 순이다.

 

전기 자동차 이용률이 가장 높은 제주 지역의 전문대학인 제주한라대학교와 제주관광대학교에서는 전기 자동차 관련 교육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오히려 전기차 등록 대수 하위권인 충청 지역 아주자동차대학이 가장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제주도청 관계자는 제주 지역 전문대학들은 서비스·관광으로 특화됐기 때문에 정비 관련 학과가 없는 것은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자체 입장에서는 지역의 전기차 보급률과 미래 수요를 대비해야만 한다이를 위해 한국폴리텍대 제주캠퍼스와 업무 협약을 맺고, 전기차 정비 기초과정 교육을 진행하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전체 0